2011년 8월 18일.

 

 

SK 와이번스 구단은 2007년 김성근 감독 부임 이후 4년 간 우승 3회, 준우승 1회의 신흥 강호 구단로 군림한다.  

이 성적은 스타플레이어들의 활약보다는 감독의 뛰어난 작전능력과 2군선수 육성, 수비능력 강화에 기인한 측면이 컸다. 김성근 감독의 인기는 폭발적이었는데, 그의 승부사적 이미지와 어우러져 종교에 가까운 광신의 경지에 오르게 된다.

  

 

 

 

 

 

 

 

이 정도면 가히 종교적 경지에 이르렀다고 함에 부족함이 없어보인다.  

그러나 2011년 계약 기간 만료를 앞둔 상태에서 구단은 김성근 감독과의 재계약을 차일피일 미루는데, 이는 SK구단이 2007년 메이저리그에서 이만수를 코치로 영입하며 김성근 감독의 계약기간 만료 후 이만수가 감독을 맡기로 언질이 되어있었기 때문.

구단은 김성근에게 '밑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도 생각해라'라고 말하면서 재계약 포기의사를 비쳤고, 이에 김성근 역시 구단에 끌려다닐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여 8월 17일 사퇴의사를 언론에 밝힌다. 

한 편 구단은 김성근 감독의 사퇴 의사를 17일 전달받고, 그 다음날인 18일 공식적으로 감독직에서 경질하고 대행으로 이만수 2군 감독을 선임한다. 

이에 분노한 일부 SK팬들, 속칭 김성근 광신도들은 8월 18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폭동을 일으키는데...

    

김성근 감독의 별명을 알다시피 '인천예수'. 잠시 후 이들의 부흥회 현장을 함께할 수 있다.

 

 

감독님 사랑해요

 

 

  이 정도까지는 용인될 수 있는 정당한 팬들의 의사표출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도를 넘은 행동이 곳곳에서 나타난다.

파울 그물을 넘어가 구장에 난입시도를 하거나 구장에 오물투척 

상의를 탈의하고 경기장을 종횡무진 하는 모습이 '좀비'를 연상시킨다.


경기 중에는 쓰레기 던지고 유니폼 던지고
경기 내도록 수시로 난입해서 진행 방해하고

이 날 경기도 SK는 삼성에게 대패했다.  

 

 

경기가 끝나고 불꺼진 그라운드. 난입하는 김성근 광신도들.  

 

김성근 유니폼을 마운드에 묻고

절을 올리고

 

 

 기도를 드리며 눈물을 흘리는 여성팬.  

 

폭동에는 약탈이 빠질 수 없다. 시체를 뜯어먹는 하이에나 무리처럼 야구공을 강탈해가는 김성근 광신도들  

 

 

 

끝내 마운드 방화. 

이들은 야구팬이 아니었다. 김성근 개인팬이었을 뿐...  

 감독 경질에 항의한 팬들이 그라운드를 불태운 일은 유례가 없는 일.

 

 

 

이 날 문학구장 난동은 전세계 야구사에서 전무후무한 일로 남을 것이다.

김성근을 향해 단체로 큰절을 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광신도들.

 

 

 

 집에 가서 트위터에 올리고 영웅놀이 해야지 ㅎㅎ 이 와중에 김성근 사랑해요 어깨띠

 개씹프론트 사퇴하라!!"라는 피켓을 든 김성근.  

 민경삼은 이만수밖에 몰라? 니들은 야구도 팀도 모르고  오로지  김성근 개인숭배밖에 모르는 폭도들이야 

 

문학구장 CCTV에 잡힌 폭동의 한 장면

 

덕아웃 들어가서 음료수 꺼내가고 배트 훔치고

 골프카트 훔쳐타고 퍼레이드 하는 꼴 좀 보소 ㅎㅎ 혁명군 납셨네 아주

 8 18은 일종의 폭동이야~ 그러니 진압하지 않을 수가 없잖아?  

 

 신영철 (SK 야구단 사장) 개새끼, 옆에 작은 글씨로 민경삼(SK 야구단 단장) 개새 라고 낙서를 하고 있는 김성근 광신도.

김성근이 경질되고 감독대행을 맡게 된 이만수. 김성근 감독이 경질당한 원인 중 하나는 이만수 감독이 차기감독으로 내정되어 있었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그 역시 프런트와 함께 김성근 유겐트들의 인신공격을 고스란히 감내해야 했다.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들의 행동이 이런 것 아니었을까?  8월 18일 증오와 광기로 가득했던 문학구장의 밤이었다.


 

Posted by lennkim